> 알림마당 > 이달의 이슈

이달의 이슈

與 권인숙 “정의당 성추행에 경악? 민주당 부끄럽고 참담”
등록일 2021-01-26 글쓴이 관리자 조회 141




부천 성고문 사건의 피해자인 권인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김종철 전 정의당 대표의 성추행 사건에 대한 민주당의 입장에 “부끄럽고 참담하다”고 했다.

권 의원은 26일 페이스북에 ‘사과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김 전 대표의 성추행 사건과 국가인권위원회가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언동을 성희롱이라고 결론내린 것을 언급했다.

그는 “사건에 대한 소식도 충격적이었지만, 정의당 사건에 대해 민주당에서 발표한 입장문은 사실 너무나 부끄럽고 참담했다”며 “민주당도 같은 문제와 과제를 안고 있는데, 이에 대해서 어떻게 충격과 경악이라며 남이 겪은 문제인 듯 타자화하는 태도가 어떻게 가능한지 모르겠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전날 서면 논평을 통해 “김종철 전 대표가 같은 당 여성 국회의원을 성추행했다는 충격적인 사건이 알려졌다. 충격을 넘어 경악”이라며 “정의당은 무관용 원칙으로 조치를 취해야 하며 또 다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할 것”이라고 했다.

권 의원은 “정의당의 사건이나 박 전 시장의 사건은 성폭력이 평소에 주장하는 가치 신념이 무엇이든 구체적인 관계에서 쉽게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며 “우리가 상대방 특히 사회적 약자를 존중하는 것이 무엇인지 체득하고 실천하는 것이 얼마나 쉽지 않고 치열한 집단적, 조직적 노력이 필요한지를 말로는 강조해도, 현실에서는 잊고 살게 되는지도 생각하게 된다”고 했다.

그는 민주당을 향해 “다른 당 비난할 여유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반복되어 일어나는 권력형 성범죄의 원인을 적극적으로 드러내고 반드시 해결해내야 하는 책무를 잊으면 안 된다”고 했다.

권 의원은 “특히 지금은 박원순 시장 사건 관련 피해자나 관계자에 대한 공격이 도를 넘는 상황에 있다”며 “이제는 당이 나서서 피해자를 보호하고 지지자와 국민에게 우리 사회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해야 할 때”라고 했다. 이어 “수권정당으로서, 그리고 진보의 가치를 놓치지 않는 정당으로서 구태의연함이 아니라 반성과 성찰의 태도로 걸어가는 모습이 필요하다”고 했다.

권 의원은 서울대 재학 시절인 1986년 노동현장에 위장취업했다가 시국사범으로 검거돼 경기 부천경찰서에서 조사 받던 중 경찰에 의해 성고문을 당했다. 박 전 시장은 부천 성고문 사건의 변호인단 중 한 명이었다.

민주당은 국가인권위원회가 전날 “박 전 시장이 피해자에게 행한 성적 언동(言動)은 성희롱에 해당한다”는 직권조사 결과를 내놓자 이날 “인권위 판단을 존중한다”며 사과했다. 신영대 민주당 대변인은 “피해자와 서울시민을 비롯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2차 피해 없이 피해자가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인권위의 권고사항을 이행하겠다”라고 했다.


독오른 윤석열…검사들에게 "인사권자 눈치보지 말라" 2021-03-03
문재인 대통령 신년사 두고 여야 엇갈린 해석 2021-01-11